주차장에서 흔히 일어날수 있는 주차시비 중에 하나가 바로 문콕 입니다.

주차 공간이 비좁다 보니깐 흔히 일어나는 문제이기도 합니다. 

 

실수로 혹은 어쩔 수 없이 때로는 아이들 때문에 이런 문제가 발생이 되는데요.

대부분 간단하게 끝낼 수도 있지만, 때에 따라서는 차량 주인이 문 전체를 교체해달라고 요구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이제 경미한 손상이라면 복원수리비만 지급해도 된다고 합니다.

 

2019년 4월부터는 '경미 손상 기준 적용 범위'가 확대되어기 때문입니다.

 

경미 손상이란 피해 차량의 안전에 지장이 없는 선에서 투명 코팅 막, 도장 막이 벗겨졌거나 긁힘, 찍힌 것을 말하는데, 예전에는 범퍼를 뺀 다른 외장부품은 경미 손상 기준에서 제외돼서 살짝만 긁혀도 부품을 교체하는 게 일반적이었습니다하지만, 이번에 후드, 문짝과 펜더, 트렁크 리드 등 7개 외장부품도 가벼운 흠집이 생겼을 땐 판금, 도색과 같은 복원 수리만 가능하도록 규정이 바뀌었는데요.

 

과도한 수리비로 보험료 인상이 걱정이 되었다면 이제 한시름 놓았습니다.

 

경미손상의 보험개발원에서 확인할 수 있습니다

www.kidi.or.kr/user/nd91850.do

 

보험개발원 > 자동차기술연구소 > 경미손상 수리기준 > 경미손상 수리기준

home 자동차기술연구소 자동차기술연구소 즐겨찾기 추가 인쇄

www.kidi.or.kr

혹시 이런 문제로 분쟁을 겪고 있다면

보험개발원에 문의하시길 바랍니다. 02-368-4000

 

그리고, 이런 일을 사전에 막는게 좋습니다.

본인의 주차환경을 고려하여 문콕 방지제품을 구매하는 것도 추천드립니다.

혹시 거의 다 쓴 샴푸 통에 물을 타서 쓰거나 리필제품을 바로 넣어 재사용하시나요?

이렇게 하면 치명적인 균이 증식할 수 있다고 합니다.

 

'녹농균'이라는 세균인데요.

초록색 고름을 만들어 낸다고 해서 녹농균이라는 이름이 붙었는데, 화장실이나 수영장 등 따뜻하고 습기가 많은 곳에서 번식하기 쉽습니다피부에 닿으면 모낭염이나 피부염을 일으킬 수 있고요.

 

심하면 패혈증을 유발하기도 해서 면역력이 약한 아이나 어린이에게는 더욱 위험합니다.

 

샴푸뿐 아니라, 주방 세제, 바디워시 등 세제 용기에서 모두 번식할 수 있기 때문에, 용기에 물을 타서 오랫동안 사용하지 않는 게 좋고요

 

리필제품을 구입해 용기에 옮겨 담아 쓸 땐 내부를 깨끗이 씻은 뒤 말려서 사용해야 하는데요.

 

안쪽까지 헹군 다음, 햇볕에 건조해 쓰는 게 안전합니다.

10초 이상 입을 다물고 있을 때 알 수 없는 답답함이 느껴지거나 무의식적으로 입을 자주 벌리고 있다면 구강 호흡을 하고 있을 가능성이 있습니다.

 

평소 코가 아니라 입으로 숨을 쉰다면 다양한 질환이 생길 수 있다고 합니다.

 

정상적이라면 입이 아닌 코로 숨을 쉬어야 합니다.

코털과 점막이 공기 속 세균이나 이물질을 걸러주기 때문입니다.

 

미세먼지가 심할 땐 코의 역할이 더욱 중요한데요.

여과 기능이 없는 입으로 호흡하면 각종 세균이 몸속으로 침투하기 쉽고요.

 

 

 

기관지 건강에 해로운 데다가, 입안 수분이 말라 입 냄새의 원인이 되는 구강건조증에 걸릴 위험이 커지고, 소아의 경우, 구강 호흡으로 치열이 망가지거나 얼굴 비대칭이 나타날 수 있다고 합니다.

 

구강 호흡이 수면 질환을 유발하는 점을 주의해야 합니다.

입을 벌리고 자면 비강 통로가 좁아져 코골이가 생길 수 있고, 혀 근육이 이완되면서 공기 통로를 막아 자는 동안 10초 이상 호흡이 없는 수면무호흡증이 발생하기 쉽습니다.

 

아침에 일어났을 때 입천장이 건조하거나 똑바로 누운 자세로 잠들기 어렵다면 구강 호흡을 의심해야 합니다.

고위험군인 비염이나 축농증 환자는 병원을 찾아 적절한 치료를 받고 평소 코로 천천히 깊게 숨을 쉬는 호흡법을 유지할 수 있게 공부해야 합니다.

 

조세는 납세의무자와 실제로 세금을 부담하게 되는 조세부담자가 일치하는지 여부에 따라 간접세(indirect tax)와 직접세(direct tax)로 구분된다. 납세의무자와 조세부담자가 일치하여 조세부담이 전가(轉嫁)되지 않는 조세를 직접세라고 하며, 대표적인 예로는 소득세, 법인세, 상속세, 증여세, 종합부동산세 등이 있다. 이와 달리 납세의무자와 조세부 담자가 일치하지 않고 조세의 부담이 타인에게 전가되는 세금을 간접세라고 하며, 대표적 인 예로는 부가가치세, 개별소비세, 주세, 인지세, 증권거래세 등이 있다. 간접세는 조세에 대한 저항이 적고 징수가 간편하여 조세수입의 확보가 용이하다는 장점이 있다. 반면, 개인의 사정을 고려할 수 없으므로 누진세율(累進稅率)을 적용하지 못하고 비례세율이 적용됨으로써 소득이 적은 자에게 상대적으로 높은 조세부담률이 적용되는 역진성(逆進 性)을 띠게 되어 공평부담의 원칙에 어긋난다는 단점이 있다. 한편, 국민계정체계에서는 조세의 실질적인 부담주체를 결정하기가 쉽지 않은 점 등을 감안하여 간접세와 직접세 대신 생산 및 수입세, 소득 및 부 등에 대한 경상세, 자본세란 용어를 사용하고 있다.

 

출처 : 한국은행

경제에는 자금 잉여주체와 자금 부족주체가 존재하게 되는데 이들 사이에 은행이나 저축은행 신용협동기구 등 금융기관이 개입하여 자금을 중개하는 방식을 간접금융 (indirect financing)이라고 한다. 즉 금융기관이 일반 대중으로부터 예금을 받아 이를 자신의 명의로 기업 등 다른 경제주체에게 대출해 주는 방식이다. 한편 주식, 채권 발행의 경우와 같이 자금수요자가 금융기관을 통하지 않고 금융시장에서 직접 필요자금 을 조달하는 방식을 직접금융(direct financing)이라고 한다. 간접금융에서는 은행이 중추적인 기능을 하고, 직접금융에서는 주식과 채권이 거래되는 자본시장이 중요한 역할을 수행한다. 직접금융과 간접금융은 상호 경쟁적일 뿐만 아니라 보완적이기도 하므로 두 금융방식이 균형적으로 발전될 필요가 있다. 직접금융과 간접금융의 상대적 비중이 어느 정도이어야 이상적인지는 해당 국가의 경제발전단계나 경제구조에 따라 달라질 수밖에 없다. 예를 들면 중소기업의 비중이 높은 국가일수록 정보의 비대칭성 문제를 완화하기 위해 간접금융이 더 중요하고, 혁신산업에 의해 주도되는 경제일수록 동 산업 지원에 유리한 직접금융의 역할이 더 중요할 것이다. 일반적으로 금융시장이 발달함에 따라 직접금융 비중이 높아진다.

 

출처 : 한국은행

 

가상통화(ICO; Initial Coin Offering) 공개는 주로 혁신적인 신생기업(startup)이 암호 화화폐(cryptocurrency) 또는 디지털 토큰(digital token, 일종의 투자증명)을 이용하여 자금을 조달할 수 있는 크라우드펀딩(crowd funding)의 한 방식이다. 가상통화공개 (ICO)에서 새로 발행된 암호화화폐는 법화(legal tender) 또는 비트코인 등 기존의 가상 통화와 교환되어 투자자에게 팔린다. 이 용어는 거래소에 상장하려는 기업이 투자자에게 자기 주식을 처음 공개적으로 매도하는 기업공개(IPO; Initial Public Offering)에서 연유 되었다고 볼 수 있다. 기업공개(IPO)에 참여한 투자자는 해당 기업의 소유권과 관련하여 주식을 획득한다. 반면 가상통화공개(ICO)에 참여한 투자자는 해당 신생기업의 코인 (coins) 또는 토큰을 얻는데, 이는 해당 기업이 제안한 프로젝트가 나중에 성공했을 경우 평가될 수 있는 가치(value)로 볼 수 있다. ICO는 주로 블록체인플랫폼인 이더리움 (Etherium)에서 이뤄지고 있다. 우리나라의 경우 현재 금지하고 있으며 앞으로 ICO에 대한 논의를 거쳐 유사수신행위 또는 증권관련 법률로 규제할 것으로 보인다.

 

출처 : 한국은행

국경간 자본유출입은 기업의 자금조달 비용을 낮추어 투자를 활성화하는 긍정적인 측면도 있지만, 단기간에 대규모로 이루어질 경우 환율 또는 증권가격의 급등락을 불러와 경제 안정을 해칠 수도 있다. 이러한 부작용을 완화하기 위한 제도의 하나가 가변예치의 무제도이다. 동 제도는 외국으로부터 유입된 자금에 대해 일정 비율의 예치의무를 부과 함으로써 국경간 자본 유출입의 규모와 속도를 조절하는 수단이다. 우리나라는 외국환거 래법에서 국제수지 및 국제금융 상 심각한 어려움에 처하는 경우와 통화정책・환율정책 및 기타 거시경제정책에 심각한 지장을 초래하는 경우에는 기획재정부장관이 해당 자본 거래와 관련하여 취득하는 지급수단의 일부를 한국은행・외국환평형기금 또는 금융회사 등에 예치하도록 하는 의무를 부과할 수 있다고 규정하고 있다. 다만, 이러한 조치는 특별한 사유가 없는 한 6개월 범위 내에서만 행할 수 있고 그 조치사유가 소멸된 경우에는 즉시 해제하여야 하며 외국인직접투자에 대해서는 적용되지 않는다.

 

출처 : 한국은행

청산 대상 금융기관의 자산, 부채를 임시로 넘겨받아 예금, 출금 등의 업무를 대행하고 합병, 채권채무관계 조정 등 후속조치를 수행하는 은행을 말한다. 금융기관이 파산한 경우 예금보험제도는 청산, 매각, 자산부채승계, 가교은행을 통한 인수 등의 수단을 통해 부실 금융기관을 처리한다. 이 중 가교은행을 통한 인수방식은 파산은행의 처리에 상당한 시간이 소요될 것으로 예상할 경우 사용되며 새로운 은행을 설립하여 자산, 부채를 포괄승계하도록 하고, 인수 희망자를 물색하는 등의 조치를 취하게 된다. 가교은행을 이용한 처리방식은 금융기관 파산에 따른 충격을 완화하고 시간적인 여유를 확보할 수 있는 것이 장점이다. 임무를 마치면 정리대상 금융기관과 마찬가지로 없어지는 한시적 기관이다

 

출처 : 한국은행

기준금리에 신용도 등의 차이에 따라 달리 덧붙이는 금리를 가산금리(또는 스프레드, spread)라고 한다. 예를 들어 은행이 대출금리를 결정할 때 고객의 신용위험에 따라 조달금리에 추가하는 금리를 말한다. 한편 만기가 길어지면 추가로 가산되는 금리를 기간 가산금리(텀스프레드, term spread)라고 하는데 이것도 일종의 스프레드이다. 통상 신용도가 높으면 가산금리가 낮고, 신용도가 낮으면 가산금리 즉 스프레드는 커진다. 한편 채권시장에서는 비교대상이 되는 금융상품의 기준금리에 대비한 차이를 스프레드 라고 한다. 보통 해외에서 채권을 발행할 때 동일한 만기의 미국 국채(Treasury Bond)나 리보(LIBOR, 런던은행간금리)가 기준금리가 되고 여기에 신용도 등에 따라 가산금리가 붙어서 발행되는게 보통이다. 실제로 우리나라는 지난 1997년 외환위기 당시에 해외에서 기채할 때 높은 가산금리를 지불한 경험이 있다. 기준금리와의 차이를 나타내는 가산금 리 또는 스프레드는 보통 베이시스 포인트(bp, basis point)로 나타내는데 예를 들면 0.5%의 금리격차를 50bp로 표기하고 1%는 100bp로 표시된다.

 

출처 : 한국은행

일반적으로 저축률은 저축액을 처분가능소득으로 나눈 비율을 말한다. 마찬가지로 가계순저축률은 가계부문의 순저축액을 가계순처분가능소득과 정부로부터 받은 사회적 현물이전 금액, 연금기금의 가계순지분 증감조정액을 합계한 금액으로 나눈 비율이다. 여기서 사회적 현물이전(social transfer in kind)이란 정부 등이 가계에 현물이전의 형태로 제공하는 재화 및 서비스로서 무상교육, 보건소의 무상진료 등이 해당된다. 또한 연금기금의 가계순지분 증감조정액을 분모에 더하는 이유는 퇴직연금 등과 같이 가계가 납부한 연금부담금과 연금수취액의 차액을 반영해야 가계부문의 저축액을 정확 히 구할 수 있기 때문이다. 

 

 

출처 : 한국은행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