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DF 개요

한반도 중부지방 내륙산간에 위치한 치악산은 1984년 우리나라 16번째 국립공원으로 지정되었습니다. 공원면적은 175.668㎢로, 주봉인 비로봉(1,288m)을 중심으로 동쪽은 횡성군, 서쪽은 원주시와 접하고 있습니다. 치악산은 남쪽의 남대봉과 북쪽의 매화산 등 1,000m가 넘는 고봉들 사이에 가파른 계곡들이 자리해 예로부터 산세가 뛰어나고 험난하기로 이름이 높습니다.
2019년 4월 1단계(1~3코스) 33.1㎞의 개통을 시작으로 2021년 5월 2단계(4~11코스) 106.0㎞를 추가 개통하여 전체 11개 코스, 총연장 139.1㎞가 조성되어 치악산 구석구석 찾아가며 역사·문화·생태자원이 어우러지도록 연결하였습니다.
치악산둘레길은 길을 걸으면서 심신을 치유하고, 나를 찾으며, 둘레길 곳곳마다 소박한 삶의 체취와 역사의 숨결을 느낄 수 있도록 코스를 선정하였습니다.

 

본디 적악산(赤岳山)이었다. 단풍이 들면 산 전체가 붉게 변한다 하여 적악산이라 한 것이다. 그러다가 뱀에게 잡아먹히려던 꿩을 구해 준 나그네가 위험에 처하자 그 꿩이 자신을 구한 은혜를 갚아 목숨을 건졌다는 전설에 따라 치악산으로 이름이 바뀌었다고 한다.

아주 옛날 한 젊은이가 적악산의 고개를 넘어 과거 시험을 보러 가던 길에 구렁이에 잡아먹힐 위기에 빠진 꿩을 만났다. 이 젊은이는 화살을 쏘아 구렁이를 명중시켜 꿩을 구했다. 젊은이는 해가 지고 날이 어두워지자 묵을 곳을 찾던 중 산 속에 기와집 한 채를 발견했다. 젊은이는 소복의 젊은 여인에게서 밥을 얻어먹고 깊은 잠에 빠졌는데, 어느 순간 구렁이가 젊은이의 몸을 칭칭 감고 있었다.

치악산둘레길 종합안내도.pdf
3.41MB

1코스 부터 12코스까지 더 자세한 둘레길 코스 PDF는 원주시청 치악산둘레길에서 다운로드 받으시길 바랍니다.

식사후에 청량감으로 물대신 탄산수만 주구장창 드시는분 있으시지요?

톡 쏘는 청량감이 특징인 탄산수는 탄산음료보다 열량이 낮고 당분이 적어 현대인의 인기 음료로 탄산수의 시장도 거대 합니다. 하지만 한번쯤 의문!

 

탄산수를 생수 대신 계속 마셔도 괜찮을까요?

탄산수 마실때 주의할것 BEST

 

1. 약을 먹고 있다면 ...
약을 복용할 땐 탄산수는 마시지 않는 게 좋습니다.

산 성분인 탄산수가 알칼리성 약물의 흡수를 막아 약효를 떨어뜨리기 때문입니다.

게다가 소화를 돕는것 같지만 사람에 따라 가스가 차서 약 분해에도 시간이 걸릴 수 있습니다.

 

2. 탄산수 입에 너무 오래 머물지 마세요!

탄산수를 입안에 오래 머금고 있는 행동도 피해야 합니다.
이산화탄소를 녹여 만든 탄산수의 산도는 과일주스보다 높아서 치아가 좋지 않은 사람은 주의가 필요합니다.

 


산성을 띠는 탄산수는 치아를 부식시킬 수 있습니다.
탄산수를 마실 땐 가능한 한 빨대를 사용해 치아에 닿는 면적을 줄이고 마신 후엔 물로 입안을 헹구고 탄산수도 과일주스와 마찬가지로 양치질 하는 것을 잊지 마세요!

이번 더위는 엄청나다는 이야기가 있습니다.

그래서 그런지 벌써부터 에어콘 청소를 준비하는 분들이 많습니다.

벌써 에어컨 청소 수요 전년比 38.1% 기사도 보입니다.

 

에어콘은 새롭게 준비해야 하는 분들, 혹은 교체하시는 분들은 

지금부터 준비하고 있습니다. 아무래도 본격적인 여름 보다 1-2개월이라도 먼저 구매하는게 좋습니다.

 

공동구매사이트 및 최저가 검색 사이트에서 에어컨을 샀는데, 설치비가 터무니없이 많이 청구되는 사례가 적지 않습니다. 최근 인터넷에서는 양심적인 쇼핑몰이 불량 판매 업체가 고객에게 과다비용을 청구하는 수법을 공개했습니다.

 

에어콘을 신제품이라면 다음의 비용은 청구하지 말아야 합니다.

기본 설치비 외에 추가 비용을 요구한다면 구체적인 항목을 이제 따져 봐야 합니다.

신제품 구입 시 배관 내부 공기를 빼내는 '진공작업비'나, '가스충전비'는 받지 않는 게 일반적입니다.

 

무조건 알루미늄 배관을 동 배관으로 교체해야 한다면서 비용을 달라고 한다면 고민해 보시길 바랍니다.

성능상으로 크게 차이가 없기 때문입니다. 특히 많이 사용하는 꼼수가 있는데 바로 실외기 값입니다.

 

에어콘을 구매하고 나면 실외기 값을 따로 청구하는 경우도 있는데, 일부 업체는 최저가로 눈속임하기 위해서 에어컨 본체만 아주 싸게 판매한 다음 실외기 값을 별도로 받는다고 합니다. 상세페이지나 이용문의를 통해서 실외기 값이 포함되어 있는지 살펴 봐야 합니다.

 

 

사다리차가 필요 없는데 운반비를 추가로 요구하거나, 벽에 구멍을 뚫는 타공 작업이 필요 없는데 비용을 달라고 할 때도 과다비용을 청구하는 것은 아닌지 확인해 봐야 합니다.

 

다만, 중고제품을 재설치하거나 배관 길이를 연장할 때는 가스충전비가 발생할 수 있으며 배관을 늘리거나 실외기 거치대를 달아야 할 땐 추가 비용이 나올 수 있습니다. 다만 실외기의 값도 천차만별이므로 실외기 설치비와 재품가격을 미리 검색해서 준비하시길 바랍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