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런말 들어보신적이 있으신가요?

봄볕은 며느리를 쬐이고 가을볕은 딸을 쬐인다

가을볕보다 봄볕에 살갗이 더 잘 타고 거칠어지므로 딸 대신 며느리를 밖에 내보낸다는 뜻인데, 실제 과학적 근거가 있다고 

합니다. 피부에 색소침착을 일으키는 자외선 A가 봄철에 더 강하기 때문입니다.

 

아무리 그렇다하더라도 따사로운 봄 햇볕이 매우 매력적입니다.

봄철에 따사로운 햇볕을 쬐면서 야외 활동을 하다 보면 기분도 좋아지기 때문에 중독됩니다.

하지만, 앞서 이야기 한대로 자외선에 피부가 상하지 않을까 걱정이 됩니다.

 

햇볕을 충분히 쬐지 않으면 우리 몸에 꼭 필요한 영양소, 비타민D가 생성되지 못하게 됩니다.

비타민D가 부족하면 피로감과 근육통이 나타나면서 면역력이 떨어고 이른 또 다른 악순환을 유발합니다.

바로 칼슘 흡수가 잘 안 돼서 골다공증 같은 뼈 질환에 걸릴 위험도 커지게 됩니다.

비타민 D 부족증세

비타민D가 부족하면 골다공증이나 골절이 많이 알려져 있지만 최근에는 심혈관 질환이나 치매, 암, 그리고 당뇨병에도 연관이 있다는 보고서가 늘어나고 있습니다.

 

이렇게 우리 몸에 꼭 필요한 비타민D는 따로 섭취하지 않아도 햇볕을 쬐면 자연스럽게 생기지만,

겨울철엔 부족해지기 쉬운 영양소입니다.

햇볕을 쬐는 방법

미세먼지가 없는, 맑은 날.

일주일에 3번 이상, 햇볕에 팔을 20~30분씩만 노출만 해도 매우 효과적입니다.

이때 팔에 자외선 차단제를 바르면 안 됩니다.

창문을 통해 햇볕을 쬐거나, 옷이나 양산으로 가려도 별 효과를 기대하기 어렵습니다.

다만, 강한 자외선에 피부가 오랫동안 노출되면 노화가 빨라지고 일광화상, 피부암을 유발할 수 있기 때문에 상대적으로 자외선이 약한 오전 10시 이전과 오후 3시 이후가 적당합니다.

 

오랫동안 강한 자외선을 받으면서 야외활동을 하는 것도 물론 권장해야 하는 상황은 아닙니다. 

자외선이 백내장을 유발할 수 있는 만큼 선글라스도 반드시 착용하세요.

실내 활동이 늘어나면서 요즘에는 햇볕을 쬐는 대신 비타민D 보충제를 챙겨드시는게 좋습니다.

하지만, 언제나 과유불급!

너무 많이 먹으면 몸 안에 쌓여서 식욕부진이나 두통, 고칼슘혈증 같은 부작용을 일어날수 있어서 의사와 상담후에 

복용하는것을 권해 드립니다.

 

 

오래된 술, 먹다 남은 술, 활용하는 방법

술은 개봉한 후에 시간이 지나면 맛과 향이 금세 변해버립니다.

좋은 술이라도 하도 한꺼번에 먹지 못하면 보관이 필요하기 마련입니다.

그렇게 보관된 술 마시기엔 찜찜하고 버리기엔 아깝다면 이렇게 활용법을 제안해 드립니다.

 

 

맥주는 튀김 요리에 사용할 수 있습니다.

물과 맥주를 1:1 비율로 넣어 반죽하면 알코올 성분이 날아가면서 튀김이 더욱 바삭해지는 효과를 기대할 수 있습니다.

김빠진 맥주에 물을 섞어 나뭇잎을 닦으면 광택이 살아납니다.

다만, 화분 흙에 뿌리면 토양이 산성화돼서 식물이 잘 자라지 못할 수도 있기 때문에 화분에 부어서는 안 됩니다.

 

소주는 알콜도수 효과가 높아 탈취 효과가 있습니다. 

집안에 고기 냄새가 뱄을 때 분무기에 소주 물을 담아 공중에 뿌리면 퀴퀴한 냄새가 조금은 가십니다.

공기와 닿아 맛이 변한 레드와인은 뾰루지가 났을 때 소독제로 사용해봅니다.

화장솜에 와인을 묻혀 뾰루지 위에 10분간 얹어뒀다가 깨끗이 씻어내면 상처가 덧나는 것을 막아주는 효과가 있습니다.

화이트와인은 빨래할 때 사용해 보세요. 헹굴 때 조금 넣어주면 살균도 되고 옷감 색이 더욱 선명해지는 것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