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DF 개요


1897년 10월 10일 미국의 북장로회 선교사인 윌리엄 마튼 베어드(William Martyne Baird, 한국식 이름 '배위량(裵偉良)') 목사가 평양(현재는 북한 평양직할시)에 위치한 자신의 집에서 숭실학당(崇實學堂)이라는 이름으로 학생들을 가르치던 것이 모체이다. 당시의 교육이념은 기독교 정신에 바탕을 둔 '진리와 봉사'였다.

1905년 대한제국 정부로부터 대학 설치 인가를 받고, 대학부가 설치되었다.[5][6] 이듬해 학교 이름을 합성 숭실대학(合聖 崇實大學, Union Christian College)로 개칭하였다. 평양 숭실학당 시절에는 전국적으로 유명한 학교였으며, 그 덕분에 명사들을 많이 배출한 학교였다. 대표적으로 안익태, 조만식, 한경직, 김현승 등이 있다.

1925년에 조선총독부의 교육령에 따라서 모든 조선인 학교들은 고등교육을 실시할 수 없게 되었고, 이에 따라 합성 숭실대학은 숭실전문학교(崇實專門學校)로 강제 격하되었다. 그리고 1938년 3월, 일제의 탄압에 따른 신사참배 강요로 인해 종교적 신념을 저버릴 수 없었던 평양 숭실학당의 교직원과 학생들은 항거하는 의미에서 자진폐교를 했다.

1954년 4월 15일, 광복이 된 후에 서울에서 숭실학당은 숭실대학(崇實大學)이라는 이름으로 재건된다.[9] 이때 당시에는 서울특별시 중구 저동 영락교회의 건물을 빌려서 학교를 운영했으며, 3년 뒤인 1957년 6월에 현재의 위치인 서울특별시 동작구 상도동에 학교 건물을 세워 최종적으로 이전하였다.[10][11] 

1970년에 전자계산학과(현재의 IT대학)를 국내에서 처음으로 세웠고 그 덕택에 현재까지 IT 분야에서 나름의 강세를 보이고 있다.

1971년에 대전대학과 합체하여 숭전대학교(崇田大學校)라는 종합대학으로 승격된 역사가 있다. 하지만 1982년에 문교부(현재의 교육부)의 승인을 받아 대전캠퍼스는 분리되어 한남대학교가 된다. 숭전대학교라는 이름은 1986년까지 유지하다가 그 이후에는 숭실대학교(崇實大學校)로 교명을 환원하였다.

다운로드: http://iphak.ssu.ac.kr/2014/pdf/2018/susi_2018_0629_1.pdf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