엘리베이터 예절 꿀팁

어른이나 상급자와 함께 엘리베이터를 타면 가끔 어디에 서야 할지 고민이 될때가 있습니다.

사실 매우 일반적이지는 않지만, 엘리베이터 안에도 상석이 있다고 합니다.

 

혹시 사회 초년생인 경우 이런 기본 매너가 있다고 하면 사랑 받을지 모릅니다.

엘리베이터에서 상석은 출입문에서 가장 먼 곳을 의미합니다.

따라서 뒤쪽 가운데나 대각선 구석에 해당합니다. 말석은 말석은 출입문과 가까운, 버튼이 있는 곳입니다.

 

말석이라는 말을 상석의 반대로 직급이 낮거나 하급자가 위치하는 것을 의미합니다.

어른과 함께 탄다면 먼저 탑승해 문이 닫히지 않도록 열림 버튼을 누르고, 버튼이 있는 곳 앞쪽에 서면 됩니다.

아무래도 말석에 있는 사람들이 엘리베이터 운영에 관련해서 많은 일을 해야 해서 인가 봅니다.

 

식당에서의 매너와 예절

그렇다면 식당이나 회의실에서는 어느 자리가 상석인지 알고 있을까요?

위치적으로 엘리베이터와 비슷합니다. 일반적으로 상석은 정중앙이나 출입구와 제일 먼 자리를 의미합니다.

아무래도 모든 사람의 한눈에 위치하는 주인공적인 자리이며, 통로 부터 먼자리를 의미합니다.

말석은 출입문과 가장 가까운 곳이라고 기억하면 쉽게 이해가 됩니다.

아무래도 심부름을 도맡아 하기 좋고, 사람들이 많이 지나가서 제일 불편한 자리라서 그렇습니다.

 

 

자동차 매너와 예절 직장상사

차량에 탈 때도 어느 자리에 앉아야 할지 망설여질 때가 있습니다. 다른곳과 달리

차량에 민감해 하는 꼰대들(상사)들이 은근히 많습니다.

 

일반적으로 안전하고 내리기 편한 조수석 뒷자리가 상석이지만 상황에 따라 조금씩 달라지기도 합니다.

자동차 주인과 함께 탈 땐 조수석에 앉는 게 기본 예의이자 매너입니다.

 

운전기사가 따로 있는 택시를 탈 땐 직급 높은 사람부터 조수석 뒷자리, 운전석 뒷자리, 조수석의 순서로 앉고, 상급자가 운전하면 직급이 높은 사람부터 조수석, 조수석 뒷자리, 운전석 뒷자리 순으로 착석하면 됩니다.


PDF 개요


가라테, 또는 공수도는 중국 남권에서 유래하여 오키나와에 정착, 다시 일본 본토에 상륙하게 된 일본의 무도이다. 류큐 왕국의 토종 무술과 중국 무술이 융합된 오키나와 테라는 무술이 원류로, 주먹 공격, 발차기 공격, 무릎 공격, 팔꿈치 공격, 그리고 유술기가 혼합된 입식 타격 무술이다.

가라테의 유파에는 여러 가지가 있는데, 가장 수련자 수가 많은 유파는 송도관, 강유류, 사동류, 화도류와 같은 전통 가라테 유파이다. 이 네 유파가 가입된 스포츠 가라테 단체인 '세계가라테연맹(WKF)'에서는 대련(쿠미테, 組手)을 할 때 공격하기 직전에 멈추는 슨도메라는 규칙을 채택한다. 이에 실전성을 이유로 반발해 직접적인 타격을 허용하는 극진회관은 풀컨택트 가라테를 발전시켰지만, 안전성을 이유로 얼굴은 주먹으로 가격하지 않는 룰이 생겼다. 이에 또 다시 반발해 얼굴에 보호대를 차고, 얼굴 가격은 물론 관절기까지 허용한 대도숙 공도라는 이름의 무술이 생기기도 했다.

한국에서는 발음하기 편해서인지 '가라데'라는 표기가 말로도 글로도 널리 쓰이지만, 외래어 표기법에 의하면 '가라테'가 맞는 표현이다.




PDF 개요


일본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 . 이 핸드북은 여러분이 일본에서 보다 나은 의사소통을 하실 수 있도록 돕기 위해 작성되었습니다 . 사용하시기 전에 목 차를 보시면 각 항목마다 여행자 여러분에게 필요한 정보가 게재되어 있는 것을 알 수 있을 것입니다 . 말이 통하지 않아 , 어려움을 겪고 계실 때는 우선 이 페이지 를 상대방에게 보여 주십시오 . 상대방이 이 핸드북의 취지 를 이해했다면 , 일본어 의 질문 내용을 손가락으로 짚어 보 이시거나 , 아니면 로마자를 참조로 해서 질문을 소리내서 읽어 주십시오 . 그러면 질문에 적당한 답변을 해 줄 것입니 다 . 일본에서는 거리 등에서 주위의 사람들에게 질문을 할 때 우 선 「스미마센 ( 무엇을 물어 볼 때 쓰는 표현 )」하고 말을 걸 어 도움을 청합니다 . 그러면 , 즐거운 일본여행이 되시기를 바랍니다




PDF 개요


세종도시교통공사 공고 제2019-25호 

세종도시교통공사 2019년 제1회 직원 채용시험 공고 

세종도시교통공사 직원 채용시험 계획을 다음과 같이 공고하오니 전문지식과 경력을 갖춘 유능한 인재들의 많은 응시 바랍니다. 

2019년 2월 1일 

세종도시교통공사 사장 


**************************************************************************************************** 


1. 채용인원: 19명 

2. 응시 자격기준 

○ 거주지 
- 경력직: 제한 없음 
- 신입직: 공고일 전일까지 계속하여 주민등록상 주소지 또는 국내거소신고(재외국민에 한함)가 세종특별자치시로 되어 있는 자 

○ 성 별: 제한 없음 

○ 연 령: 만19세 이상(만 60세 정년에 해당되지 않는 자) 

○ 병역(남자): 병역을 필하였거나 면제된 자 ※ 최종합격자 발표일 전일까지 전역이 가능한 경우 포함 

○ 결격사유에 해당하지 않는 자 

○ 각 채용분야별 자격기준을 갖춘 자 




PDF 개요


설날의 기원


우리 민족의 최대 명절은 설이다. 한때는 조상의 차례나 모시는 날쯤으로 격하되고 신정(新正)의 위세에 밀려 구정(舊正)이라는 오명을 쓰기도 했지만, 이제󰡐설’의 본이름을 되찾고 고유명절의 명예회복과 민족 최대 명절의 자리로 복귀하였다. 설은 5대 명절(설,한식,단오,한가위,동지) 중 하나로 그 해의 첫날이라는 뜻에서 원일(元日)이라 하고, 설날아침을 원조(元朝) 혹은 원단(元旦)이라 말 한다.설날의 명칭과 유래는 확실한 정설은 없으나 '동국세시기(東國歲時記)'에 의하면, 1) 첫날이라 낯이 설어 설날이라 했다는 이야기와 2) 나이 먹기가 서러워 설날이라 했다고 전한다. 한편, 봄이 시작하는 날을 봄이 선다는 뜻으로 입춘(立春)이라 하고 가을맞이를 입추(立秋)라 하듯이, 3) 한 해가 새로 시작하는 날이니 해가 서는 날이라는 뜻(立歲/立歲
日/입세일)으로 설이라 한 것으로 본다는 주장은 설득력 있는 견해로 보인다.



설은 크게 차례(茶禮)와 세배(歲拜)로 상징된다. 조상에 대한 차례와 어르신께 드리는 세배는 고유 미풍이다. 음식은 떡국이요 한과는 강정이다. 떡국의 떡가래는 마음대로 늘어나니까 수명도 늘어나라고 떡국을 해 먹었다 하며 ‘떡국 몇 그릇 먹었느냐로 나이를세기도 하였으니 떡국은 설의 대표음식이기도 하다. 놀이문화로는 연날리기,제기차기,널뛰기 등 겨우내 움츠렸던 하체 건강을 위한 것들이 많이 전해지고 있다.




PDF 개요


타이베이와 신베이 등 북부 지역은 외성인 비율이 높고, 가오슝과 타이난 등 남부 지역은 본성인 비율이 높다. 하지만 어디까지나 비율의 차이일 뿐, 대만 어느 동네에 가나 인구 과반 이상은 본성인이다. 하카인은 신주, 먀오리 등 중북부 지방에서 주류를 이루며 대만 원주민은 동부 지역에서 높은 인구밀도를 보인다.

중화인민공화국에 사는 소수민족은 대부분 타이완에도 살고 있다. 그러나 대만 원주민 외의 소수민족은 사실상 한족으로 잡힌다. 그리고 명이나 청 시절에 타이완으로 온 사람의 후손이면 본성인, 제2차 세계 대전 이후 온 사람의 후손이면 외성인으로 간주한다.

대부분의 인구가 평야 지대인 대만 서부에 몰려 있어 상당히 편중된 인구 분포와 높은 인구밀도를 보인다. 동부는 해발 3,000m급 산이 수두룩하여 평야가 좁아 교통이 불편하기에 거주 인구가 150만 명이 채 안 된다. (강원도 산악 지대와 비슷하거나 더한 조건[21]이라고 생각하면 된다.) 그래서 도서부를 제외한 2,000만 명 이상의 사람이 모두 대만 서부에 몰려 있다.




PDF 개요


사람‧세상‧미래를 잇는 대한민국 철도! 한국철도공사는 시속 300km의 KTX 운행 등 전국적인 철도망을 운영하고 있으며, 세계최고 수준의 철도운영 및 종합교통기업으로 도약할 미래비전을 가지고 있습니다. 

대한민국의 내일! 국민의 코레일의 미래를 이끌어 갈 열정과 신념을 가진 신입사원을 다음과 같이 공개 모집하오니 많은 응모 바랍니다.

□ 채용직렬 및 직급 : 일반직 6급
    * 직렬 : 사무영업, 운전, 차량, 토목, 건축, 전기통신

     → (예시) 본인이 차량에 지원하여 최종합격하였을 경우 차량 6급으로 임용됨
    * 신입사원은 현장 근무를 원칙으로 함





PDF 개요


1897년 10월 10일 미국의 북장로회 선교사인 윌리엄 마튼 베어드(William Martyne Baird, 한국식 이름 '배위량(裵偉良)') 목사가 평양(현재는 북한 평양직할시)에 위치한 자신의 집에서 숭실학당(崇實學堂)이라는 이름으로 학생들을 가르치던 것이 모체이다. 당시의 교육이념은 기독교 정신에 바탕을 둔 '진리와 봉사'였다.

1905년 대한제국 정부로부터 대학 설치 인가를 받고, 대학부가 설치되었다.[5][6] 이듬해 학교 이름을 합성 숭실대학(合聖 崇實大學, Union Christian College)로 개칭하였다. 평양 숭실학당 시절에는 전국적으로 유명한 학교였으며, 그 덕분에 명사들을 많이 배출한 학교였다. 대표적으로 안익태, 조만식, 한경직, 김현승 등이 있다.

1925년에 조선총독부의 교육령에 따라서 모든 조선인 학교들은 고등교육을 실시할 수 없게 되었고, 이에 따라 합성 숭실대학은 숭실전문학교(崇實專門學校)로 강제 격하되었다. 그리고 1938년 3월, 일제의 탄압에 따른 신사참배 강요로 인해 종교적 신념을 저버릴 수 없었던 평양 숭실학당의 교직원과 학생들은 항거하는 의미에서 자진폐교를 했다.

1954년 4월 15일, 광복이 된 후에 서울에서 숭실학당은 숭실대학(崇實大學)이라는 이름으로 재건된다.[9] 이때 당시에는 서울특별시 중구 저동 영락교회의 건물을 빌려서 학교를 운영했으며, 3년 뒤인 1957년 6월에 현재의 위치인 서울특별시 동작구 상도동에 학교 건물을 세워 최종적으로 이전하였다.[10][11] 

1970년에 전자계산학과(현재의 IT대학)를 국내에서 처음으로 세웠고 그 덕택에 현재까지 IT 분야에서 나름의 강세를 보이고 있다.

1971년에 대전대학과 합체하여 숭전대학교(崇田大學校)라는 종합대학으로 승격된 역사가 있다. 하지만 1982년에 문교부(현재의 교육부)의 승인을 받아 대전캠퍼스는 분리되어 한남대학교가 된다. 숭전대학교라는 이름은 1986년까지 유지하다가 그 이후에는 숭실대학교(崇實大學校)로 교명을 환원하였다.

다운로드: http://iphak.ssu.ac.kr/2014/pdf/2018/susi_2018_0629_1.pdf


PDF 개요


세종대학교는 대한민국 서울특별시 광진구에 위치한 4년제 사립 종합대학이다. 1940년 대양 주영하 박사가 서울특별시 성동구 광희동[2]에 설립한 경성인문중등학원이 시초이다. 학교법인 대양학원이 운영하고 있으며, 현재 총장은 제13대 배덕효이다. 학부는 단과대학 10개, 독립학부 1개, 교양대학 1개로 구성되어 있고 대학원은 일반대학원 1개, 전문대학원 1개, 특수대학원 5개로 구성되어 있다. 캠퍼스의 정문은 서울 지하철 7호선의 어린이대공원역 6번 출구와 맞닿아 있으며, 인근에 서울어린이대공원과 건국대학교 서울캠퍼스가 있다.


PDF 개요


성균관(成均館)은 조선 태조 7년 1398년 유교 건국이념에 따라 숭교방(崇敎坊)에 설립되었다. 1895년 성균관에 경학과가 설치됨으로써 근대적 대학으로 발전하였으며, 1946년 심산 김창숙 선생에 의해 그 정통을 계승한 현대적 대학인 성균관대학교가 설립되어 현재의 모습에 이르고 있다. 영문약자는 SKKU(SungKyunKwan University).

1895년 고종의 칙령으로 성균관에 3년제 경학과가 설치되었고, 역사학, 지리학, 수학의 강좌가 개설되었다. 또한, 교수임명제, 입학시험제, 졸업시험제, 학기제, 연간 수업일수, 주당 강의시간수 등등을 책정하며, 근대적 대학으로의 제도적 개혁이 단행되었다. 성균관이 고전대학에서 근대대학으로 전환된 것이다. 하지만 일제강점기 때 성균관은 경학원, 명륜전문학교 등으로 격하되었고 1943년에는 폐교당했다. 1945년에 해방이 되면서 명륜전문학교가 부활하고[9] 경학원이 성균관으로 명칭을 회복했다.[10] 같은 해 11월 유림계에서 명망있던 독립운동가 김창숙 선생이 전국유림대회를 열어 전국에서 천여명의 유림들이 성균관 명륜당에 모였다. 이를 통해 일제가 박탈한 고등교육기관으로서의 기능을 회복하고자 대학 설립을 위한 '성균관대학 기성회'가 조직되고 '재단법인 성균관대학’이 설립되었으며, 이듬해인 1946년 9월 25일 문교부에 의해 성균관대학이 정식으로 인가되어, 김창숙 선생이 초대학장으로 취임하였다



+ Recent posts